게시판

346346346346.jpg

 

 

경남 양산시의 집값이 10여년 만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하고 역대 최고 청약 경쟁률이 바뀌는 등 부동산 시장 분위기가 달아오르고 있다.

 

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, 지난해 양산시 아파트의 3.3㎡당 평균 매매가는 938만원으로 전년 792만원 대비 18.4% 올랐다. 2016년 이후 5년만에 두 자릿수 상승률을 회복한 수치인 데다 2년 전만해도 집값이 하락했던 만큼 20%에 가까운 상승률은 의미가 크다. 특히 경남에서 두 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한 지역은 양산을 포함해 3곳 밖에 없어 광역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거웠다는 것을 알 수 있다.

 

그 중에서도 탄탄한 주거여건을 바탕으로 양산의 주거 중심지로 자리매김한 원도심, 중부동은 지난해 30.7%의 상승률을 기록하며 양산 전체 집값 상승에 한몫을 했다. 업계에서는 양산선과 부산도시철도 2호선 등 2개의 전철 노선이 개통을 앞둔 양산종합운동장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으며 앞으로의 미래가치는 더욱 높다는 평이다.

 

이러한 상승세에 힘입어 분양시장도 활발했다. 지난해 양산에는 9개 단지, 총 3,170가구가 일반으로 분양됐고 3만 5,365건의 청약 통장이 접수돼 평균 11.16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. 이는 역대 양산시에서 가장 높은 연간 청약 성적으로 9개 단지 중 5개 단지가 1순위 청약 마감에 성공했다. 지난해 7월 분양한 ‘양산사송더샵데시앙3차’의 경우 평균 48.92대 1의 경쟁률로 양산시 역대 최고 경쟁률 기록을 새로 쓰기도 했다.

 

양산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관계자는 “양산시는 중부동, 남부동 등 원도심 인프라가 잘 구축돼 있는 것은 물론 사송신도시, 물금신도시 등 신도시 개발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지역”이라며 “한동안 신도시 분양 단지가 많았으나 올해 원도심에도 새 아파트가 공급된다는 소식이 들려 지역민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 

이처럼 양산 분위기가 원도심, 신도심 할 것 없이 상승세를 탄 가운데, 환승 역세권으로 거듭나는 양산종합운동장역 초역세권 입지에 ‘양산 금호 리첸시아 시그니처’가 분양 중이다. 오는 26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정당계약을 진행할 예정이다.

 

양산 금호 리첸시아 시그니처는 실거주에 탁월한 입지여건을 갖춘다. 우선 단지와 도보 약 3분 거리에 있는 양산종합운동장역에 양산선과 부산도시철도 2호선이 개통을 앞두고 있어 교통환경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. 양산선은 양산 북정동에서 부산 노포동까지 연결되고 부산도시철도 2호선도 부산 해운대구까지 이어지는 만큼 양산과 부산 곳곳을 편리하게 다닐 수 있다.

 

단지는 경상남도 양산시 중부동 일원에 지하 4층~지상 44층, 2개동, 전용면적 84㎡ 23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. 단지의 견본주택은 경남 양산시 일원에 위치한다.

 

출처 : 한국목재신문(http://www.woodkorea.co.kr)